[챔피언스리그 2라운드] 뉴캐슬 vs 파리생제르망 리뷰
모바일관리자
2023-10-05 15:09:25 126 1


사우디 자본과 카타르 자본을 등에 업은 두 팀이 챔피언스 리그에서 만났다. 뉴캐슬은 20년 만에 홈에서 챔피언스 리그 경기를 치른다. 20년 동안 강등을 당하는 등 수모를 겪었으나, 다시 프리미어 리그에서 경쟁력을 갖춘 팀이 되었고 이젠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홈 팀 팬들은 엄청난 환호로 챔피언스 리그로의 복귀를 알렸다.

카타르 자본의 파리 생제르망은 팀 개편을 선택하였다. 팀의 상징과도 같던 네이마르와 베라티를 사우디 리그로 떠나보냈고, 젊고 유망한 선수들을 다수 영입하였다. 이 과정에서 필연적인 과도기를 겪고 있다. 여전히 새롭게 팀에 합류한 선수들은 적응 중이고, 루이스 엔리케 감독도 여러 전술을 시도하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뉴캐슬은 지난 주말 라인업에서 한자리가 바뀌었다. 앤더슨이 빠지고 토날리가 나선다. 최근 나쁘지 않은 흐름 속에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보트만과 조엘링톤을 비롯해 하비 반스와 칼럼 윌슨까지 부상이다. 선발 라인업에는 문제가 없지만, 마땅한 교체 카드가 없다. 발이 느린 포백이 파리의 빠른 공격수를 저지해야 한다.

파리 생제르망은 지난 두 경기와 달리 다시 포백으로 돌아왔다. 또한 처음으로 하무스와 무아니가 함께 선발로 나선다. 여기에다 음바페와 뎀벨레까지 선발로 나오면서 매우 공격적인 라인업을 구성하였다. 중원의 투미들 중 자이르 에메리는 공격적인 성향이 짙은 선수이다. 공수 밸런스에 우려가 있다.

뒤가 없는 강렬한 압박

파리 생제르망은 전통적인 빌드업 체계인 2-4 형태로 나섰다. 후방 빌드업 이후, 상대 진영으로 넘어갔을 때는 자이르 에메리가 전진하면서 2-3-5 전형을 만들었다. 좌우 풀백은 언더래핑을 통해 측면 공격수를 도왔다.

뉴캐슬은 매우 강하게 전방 압박을 걸었다. 포백을 제외한 6명이 조직적인 압박을 통해서 상대의 소유권을 뺐고자 하였다. 파리는 2-4 빌드업과 수적 대등한 상대의 압박에 의해 크게 고전하였다. 뉴캐슬은 강한 전방 압박으로 높은 위치에서 역습을 전개하였고, 선제골로 이어졌다.


강한 전방 압박보다 더욱 파리를 괴롭힌 건, 뉴캐슬의 자기 진영 수비하였다. 파리가 많은 패스를 통해 조금씩 중앙으로 전개하거나, 중앙에서 공격을 시작할 때 뉴캐슬은 완벽한 성벽을 만들었다. 전방 압박에 가담했던 6명 중 이삭을 제외한 5명이 일렬로 서서 중앙으로의 전진 패스 길을 틀어막았다.

파리가 야심 차게 준비한 무아니-음바페-하무스-뎀벨레 라인은 전방에서 고립되었다. 좀처럼 패스가 오지 않는 상황에서 뎀벨레를 제외하면 내려가서 받아주는 움직임도 없었다. 뉴캐슬이 만든 저지선을 기준으로 공격과 수비가 완전히 분리되어 버렸고, 높은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전반전 단 4개의 슈팅만을 기록하였다. 유효 슈팅은 없었다.


뉴캐슬은 전반에 보여줬던 강렬한 압박을 후반전에 이어가기에는 체력적인 부담이 컸다. 경기 막판으로 갈수록 전방 압박이 풀리면서 여러 차례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3골 차의 리드는 컸다. 롱스태프의 득점이 없었다면, 역전의 여지가 있었던 경기였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단 두 장의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고, 같은 포지션 교체였다. 뎀벨레의 내려오는 동선 외에는 90분 내내 똑같은 전형을 유지하였다. 우려되었던 공수 밸런스 문제는 4실점으로 이어졌다. 완전히 내려앉아서 두 줄 수비를 펼치는 팀에게는 시도하지 않던 극단적 공격 전술을, 왜 뉴캐슬 원정에서 꺼내들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정리

뉴캐슬은 파리의 후방 빌드업 숫자와 같은 6명으로 강하게 전방 압박하였다. 파리는 뉴캐슬의 압박에 고전하였고, 후방 빌드업 미스로 선제 실점을 내주었다.

전방 압박보다 파리를 괴롭힌 건 뉴캐슬의 일렬 수비였다. 다섯 명의 선수가 일렬로 서서 파리의 공격과 수비를 분리시켰다. 파리는 점유에는 성공하였지만, 찬스를 거의 잡지 못하였고 주도권도 내주었다.

후반전 파리는 뎀벨레와 하키미를 활용해 철옹성 같던 뉴캐슬의 수비를 뚫어낼 뻔하였지만, 오히려 역습을 허용하며 3번째 실점을 허용하였다. 이후에는 체력이 빠진 뉴캐슬을 상대로 주도권을 잡았지만 3골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였다. 엔리케 감독은 소극적인 전술 변화와 교체로 경기의 변곡점을 만들지 못하였고, 선발 라인업을 봤을 때부터 우려스러웠던 공수 밸런스 문제는 경기 내내 지속되었다.


MOTM : EDDIE HOWE


5만 명의 홈 팬들은 20년 만에 펼쳐지는 챔피언스 리그 상대가 파리 생제르망이라 두렵기도 하였을 것이다. 하지만 뉴캐슬은 강했고, 에디 하우 감독의 압박 전술은 완벽했다. 철저한 맞춤 전술로 화려한 상대 공격진이 아무것도 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단 27%의 점유율로도 상대보다 한 개 많은 슈팅을 기록하였고, 6개나 많은 유효 슈팅을 만들어내었다. 점유율을 내주고도 주도권을 휘어잡으면서 경기를 압도했다. 에디 하우의 선택과 선수들의 활약에 5만 명의 홈 팬은 폭우 속에서도 깃발을 흔들며 노래 부르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스포츠중계 #스포츠리뷰 #해외축구 #해외축구중계 #메이저리그 #메이저리그중계 #야구픽 #야구중계 #nba중계 #무료중계 #스포츠무료 #챔스 #챔스중계 #챔피언스리그

#EPL #라리가 #프리미어리그 #라리가 #리그앙 #프랑스



2
잘봤습니다
닉네임:
고요한하늘
총 266건 1 페이지
'충격패' 리버풀, 안필드에서 아탈란타에 0-3 패배→유로파 우승에 빨간불!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7
추천 0
2024-04-12
"좋아! 우리도 쓰자" 14G 12장타→124년 만의 LAD 역사 작성…'효과만점' 오타니 훈련법, 모두가 따라한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54
추천 0
2024-04-11
애스턴 빌라를 강타한 손흥민의 ‘환상 논스톱 슈팅’, 토트넘 3월 이달의 골 선정···이번 시즌 4번째 수상!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26
추천 0
2024-04-10
감독 사임도 소용 없었다… 위기의 전북, 1승 언제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53
추천 0
2024-04-08
'끝내기 만루포' LG 구본혁, 부모님 생각에 흘린 눈물, 또 우승 감독의 극찬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34
추천 0
2024-04-07
교체 투입되고도 '설렁설렁'...'당장 우리 팀에서 나가!'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333
추천 0
2024-04-06
왼발잡이 센터백이 우대받는 이유는?
루나 관리자
댓글 0
조회 99
추천 0
2024-04-05
기적의 극장골' 첼시, 맨유에 2-0→2-3→4-3 대역전 드라마...5위 토트넘 웃었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53
추천 0
2024-04-05
통계매체도 인정한 ‘캡틴 SON’의 대단함···통계매체 선정 ‘EPL 3월의 베스트 11’ 선정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315
추천 0
2024-04-04
황희찬 공백은 여전...울버햄튼, '19위' 번리와 1-1 무→10위 유지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252
추천 0
2024-04-03
이정후, MLB 데뷔 3경기 만에 첫 홈런 '쾅'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684
추천 1
2024-04-01
손흥민, 시즌 15호골 폭발…루턴 타운전서 2-1 역전 결승골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630
추천 1
2024-03-31
"87년생 집합시켜야"…9K 환상투 류현진, 99승 날린 친구 황재균 향한 투정
아미관리자
댓글 3
조회 630
추천 1
2024-03-30
이정후, 첫 안타·타점으로 인상적인 데뷔전…김하성도 멀티출루 화답
아미관리자
댓글 3
조회 270
추천 1
2024-03-29
"제발 돌아와요"…처참한 성적에 박항서 다시 찾는 베트남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711
추천 1
2024-03-28
"충격! 뮌헨이 김민재 매각 논의 중"…1시즌 만에 '번개 같은' 이별 가능성
아미관리자
댓글 3
조회 612
추천 1
2024-03-27
350만달러의 유혹, 너무 무리한 도전이었나...최지만, 트리플A행 확정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684
추천 0
2024-03-25
12년 만에 돌아온 류현진 '아쉬움' 남은 개막전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486
추천 0
2024-03-24
‘클리블랜드 비상’ 미첼, 무릎에 골멍 발견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315
추천 0
2024-03-23
해설위원 전망 "LG·KT·KIA 우승후보…한화 PS 진출할 듯"
아미관리자
댓글 3
조회 441
추천 0
2024-0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