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0 대파 클린스만호… 이젠 ‘다시 카타르’ 63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 정조준
루나 관리자
2023-11-22 20:31:28 270 2

‘다시 카타르.’

 

대한축구협회는 올해 초 평가전부터 이런 슬로건을 내세웠다. 지난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신화의 영광을 내년 초 카타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재현하겠다는 다짐이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전 감독의 지휘봉을 독일의 ‘레전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어받자 63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에 대한 기대는 더 높아졌다. 이런 클린스만호는 지난 2월 출범 이후 5경기(3무 2패)에서 승리하지 못하면서 기대감은 실망감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한국은 9월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첫 승리(1-0)를 수확하더니 지난달 튀니지전(4-0)과 베트남전(6-0), 지난 16일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싱가포르전 5-0 대승, 21일 중국전 3-0 완승까지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이제 대표팀은 내년 1월 다시 카타르로 돌아가 영예의 아시안컵 우승 트로피를 정조준한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21일 중국 광둥성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C조 2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3-0 완승했다. 중국전에서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승리에 앞장섰다. A매치 40∼41호골을 신고한 손흥민은 차범근(56골), 황선홍(50골)에 이어 A매치에서 역대 3번째로 40골을 달성했다. 중앙 수비수 정승현은 후반 막판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의 크로스를 받아 헤더로 쐐기골을 터뜨리며 A매치 데뷔골을 넣었다.


클린스만 감독이 자신했던 ‘공격 축구’는 최근 연승 행진 기간 불을 뿜고 있다. 최근 4경기에서 무려 18골을 퍼부었다. 경기당 4골을 넘는 수준이다. 무엇보다 과거 손흥민에게 상대 수비수의 견제가 집중돼 고립된 모습과 달리 ‘황소’ 황희찬(울버햄프턴), ‘축구 천재’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공격에 앞장서며 손흥민도 자유로워진 모습이다. 중국전에서 멀티골을 폭발한 손흥민은 A매치 3경기 연속골을 기록 중이다. 또 ‘에이스’로 떠오른 이강인의 활약이 눈부시다. 지난달 튀니지전에서 A매치 데뷔골을 신고한 그는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4골 4어시스트를 작성했다.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중심을 잡는 수비진도 최근 6경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을 만큼 견고하다.

 

역대 최고 수준의 재능이 뭉친 대표팀을 이끄는 클린스만 감독의 자신감도 남다르다. 그는 중국전 이후 카타르 아시안컵 우승을 재차 약속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 등 앞에서 결정지어줄 수 있는 선수들이 있고, 수비에서도 김민재를 비롯해 조직적으로 탄탄한 모습이다.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하는 한국 축구의 전성기인 것 같다”며 “우리의 목표는 뚜렷하다. 월드컵 본선에 가는 것과 아시안컵 우승”이라고 밝혔다. 

 

24개국이 출전하는 내년 아시안컵에서 E조에 속한 한국은 말레이시아, 요르단, 바레인과 경쟁한다. 조별리그 첫 경기는 내년 1월15일 열리는 바레인전이다. 한국의 63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도전에 최대 걸림돌은 ‘숙적’ 일본이 꼽힌다. 같은 날 시리아와의 경기서 5-0으로 완승한 일본은 앞선 미얀마전 승리(5-0)에 이어 예선 2연승을 거뒀다. 일본은 최근 A매치 8연승을 달릴 만큼 패배를 잊은 강자로 거듭났다.

 

한국은 아시안컵에서 1956년 첫 대회와 1960년 제2회 대회까지 2연패 달성 이후 우승컵을 들어 올린 적이 없다. 2023년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고 우승을 자신한 클린스만호는 이제 진정한 시험대에 오른다.




#챔피언스리그 #스포츠중계 #무료스포츠중계 #해외축구중계 #해외스포츠중계 #한국국대 #국축 #한국중국 #손흥민 #이강인 #김민재 #황의조 #황희찬 #클린스만 #아시안컵

0
과연...
닉네임:
끌리는배율
우승할수있을까
닉네임:
고요한하늘
총 267건 1 페이지
드로그바 딱 기다려!...'뉴캐슬전 통산 5골 4도움' 손흥민, 역사적 3번째 10-10 조준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0
추천 0
2024-04-13
'충격패' 리버풀, 안필드에서 아탈란타에 0-3 패배→유로파 우승에 빨간불!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7
추천 0
2024-04-12
"좋아! 우리도 쓰자" 14G 12장타→124년 만의 LAD 역사 작성…'효과만점' 오타니 훈련법, 모두가 따라한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54
추천 0
2024-04-11
애스턴 빌라를 강타한 손흥민의 ‘환상 논스톱 슈팅’, 토트넘 3월 이달의 골 선정···이번 시즌 4번째 수상!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26
추천 0
2024-04-10
감독 사임도 소용 없었다… 위기의 전북, 1승 언제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53
추천 0
2024-04-08
'끝내기 만루포' LG 구본혁, 부모님 생각에 흘린 눈물, 또 우승 감독의 극찬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34
추천 0
2024-04-07
교체 투입되고도 '설렁설렁'...'당장 우리 팀에서 나가!'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333
추천 0
2024-04-06
왼발잡이 센터백이 우대받는 이유는?
루나 관리자
댓글 0
조회 99
추천 0
2024-04-05
기적의 극장골' 첼시, 맨유에 2-0→2-3→4-3 대역전 드라마...5위 토트넘 웃었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53
추천 0
2024-04-05
통계매체도 인정한 ‘캡틴 SON’의 대단함···통계매체 선정 ‘EPL 3월의 베스트 11’ 선정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315
추천 0
2024-04-04
황희찬 공백은 여전...울버햄튼, '19위' 번리와 1-1 무→10위 유지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252
추천 0
2024-04-03
이정후, MLB 데뷔 3경기 만에 첫 홈런 '쾅'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684
추천 1
2024-04-01
손흥민, 시즌 15호골 폭발…루턴 타운전서 2-1 역전 결승골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630
추천 1
2024-03-31
"87년생 집합시켜야"…9K 환상투 류현진, 99승 날린 친구 황재균 향한 투정
아미관리자
댓글 3
조회 630
추천 1
2024-03-30
이정후, 첫 안타·타점으로 인상적인 데뷔전…김하성도 멀티출루 화답
아미관리자
댓글 3
조회 270
추천 1
2024-03-29
"제발 돌아와요"…처참한 성적에 박항서 다시 찾는 베트남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720
추천 1
2024-03-28
"충격! 뮌헨이 김민재 매각 논의 중"…1시즌 만에 '번개 같은' 이별 가능성
아미관리자
댓글 3
조회 612
추천 1
2024-03-27
350만달러의 유혹, 너무 무리한 도전이었나...최지만, 트리플A행 확정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684
추천 0
2024-03-25
12년 만에 돌아온 류현진 '아쉬움' 남은 개막전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486
추천 0
2024-03-24
‘클리블랜드 비상’ 미첼, 무릎에 골멍 발견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315
추천 0
2024-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