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의 극대노 "산초? 내가 감독이었으면 1군 근처도 못와"
모바일관리자
2023-12-14 09:16:36 153 1


"최선을 다해야 하는데, 그냥 방황만 하고 있다."


제이든 산초를 향한 '레전드' 드와이트 요크의 통렬한 비판이었다. 산초는 맨유의 계륵으로 전락했다. 맨시티 유스 출신으로 도르트문트로 떠난 산초는 말그대로 분데스리가를 정복했다. 최고의 생산력을 과시하며, 분데스리가 최고의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그를 향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빅클럽들의 러브콜이 이어졌고, 창의적인 측면 미드필더를 찾은 맨유가 무려 8500만파운드에 산초를 품었다.


하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첫 시즌 리그에서 5골-3도움에 그친 산초는 에릭 텐 하흐 감독이 부임한 2022~2023시즌에도 제 몫을 하지 못했다. 프리 시즌 맹활약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기복이 심한 모습으로 최악의 경기력을 보였다. 스탯은 7골-3도움으로 지난 시즌 보다 나아졌지만, 몸값을 감안하면 부진한 모습이었다.


올 시즌에는 더욱 상황이 나빠졌다. 경기 외적인 부분으로 더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산초는 지난 9월 에릭 텐 하흐 감독이 자신을 차별대우 한다며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다. 이에 격분한 텐 하흐 감독은 산초를 1군에서 퇴출시켰다. 팀 동료들과 구단에서 중재에 나섰지만, 산초 또한 텐 하흐 감독에게 사과하기를 거부하며 사실상 둘의 관계는 끝나버렸다. 더 이상 회복될 수 없을 정도다. 결국 산초는 최근 3개월간 유스 아카데미에서 훈련만 진행해왔는데, 여기에도 부상 등을 핑계로 제대로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주급은 꼬박꼬박 받고 있다.


맨유 구단과 텐 하흐 감독은 이런 산초에 대해 '진절머리가 난다'며 빨리 처분하려고 나섰다.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맨유가 바르셀로나 구단에 먼저 스왑딜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산초와 하파냐의 교환이다. 하파냐는 리즈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EPL 무대에서 뛴 바 있다. 지난해 7월에 바르셀로나로 이적한 하파냐는 이번 시즌에는 12경기에 나와 2골-5도움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성사될 분위기는 아니다.


산초까지 팀 분위기를 흐리며 맨유는 초반 부진에 빠져 있다. 리그는 6위에 머물러 있고, 유럽챔피언스리그는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유로파리그도 못갔다. 리그컵도 일찌감치 탈락했다.


이를 지켜본 요크는 산초를 비판했다. 그는 최근 스폭스와의 인터뷰에서 "산초는 1군 근처에도 가서는 안된다. 내가 감독이었으면 절대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며 "부끄럽다. 만약 산초와 같은 사건이 있다면 나는 그를 제거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선수들은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하지만 산초는 방황만 하고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쪽티비 - EPL중계, MLB중계, NBA중계, 토트넘중계, 스포츠중계, 무료스포츠중계, 빠른스포츠중계, 해외축구중계, 해외스포츠중계, 메이저리그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실시간중계, 세리에a중계,사이트, 분데스리가중계,실시간tv중계,고화질해축구중계,무료해축중계,UFC중계,무료중계,고화질중계,실시간중계,느바중계,해축중계

#챔피언스리그 #스포츠중계 #무료스포츠중계 #해외축구중계 #해외스포츠중계 #EPL중계 #세리에중계 #분데스중계 #리그앙중계 #라리가중계 #에레디비시중계 #라리가중계 #맨유 #산초

0
ㅋㅋㅋㅋ
닉네임:
고요한하늘
총 278건 1 페이지
김현수 대한선수협회장 “수면제 대리처방 강요-보복, 반인륜적 불법”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7
추천 0
2024-04-25
김민재 '천만다행'…클린스만 "뮌헨 감독? 한 번 해봤잖아!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44
추천 0
2024-04-24
'주루 센스 보소' 김하성, 2루 훔치고 바로 3루도 훔쳤다 '9G 연속 출루'... SD 3연패 탈출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153
추천 0
2024-04-22
'루키'같지 않은 ML 신인 이정후, 애리조나 에이스 상대로 11경기 연속 안타행진 도전!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243
추천 0
2024-04-21
"김민재 100억? NO NO"→토트넘, 3년 만에 '10배 주고' KIM 데려가나
아미관리자
댓글 3
조회 387
추천 1
2024-04-20
LG 에이스는 왜 화가 났을까…LG-롯데 벤치클리어링, 다행히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162
추천 0
2024-04-19
‘외야석 매진됐는데…’ 최정 사구 맞고 갈비뼈 골절 '충격'...KIA는 연신 고개를 숙였다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144
추천 0
2024-04-18
'이영준 결승골' 한국, UAE에 1-0 승리 '쾌조의 스타트'...일본과 승점 동률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162
추천 0
2024-04-17
오심 없애려 도입했는데…오심 담합을 하네?
아미관리자
댓글 2
조회 189
추천 0
2024-04-16
"111년 동안 단 3명뿐" 日 734억 좌완, 오타니-야마모토도 못한 ML 역사 썼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61
추천 0
2024-04-15
60분도 못 뛰고 ‘10-10’도 실패, 실점 관여에 팀은 참패···캡틴 SON의 ‘최악의 하루’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79
추천 0
2024-04-14
드로그바 딱 기다려!...'뉴캐슬전 통산 5골 4도움' 손흥민, 역사적 3번째 10-10 조준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630
추천 0
2024-04-13
'충격패' 리버풀, 안필드에서 아탈란타에 0-3 패배→유로파 우승에 빨간불!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17
추천 0
2024-04-12
"좋아! 우리도 쓰자" 14G 12장타→124년 만의 LAD 역사 작성…'효과만점' 오타니 훈련법, 모두가 따라한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53
추천 0
2024-04-11
애스턴 빌라를 강타한 손흥민의 ‘환상 논스톱 슈팅’, 토트넘 3월 이달의 골 선정···이번 시즌 4번째 수상!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16
추천 0
2024-04-10
감독 사임도 소용 없었다… 위기의 전북, 1승 언제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07
추천 0
2024-04-08
'끝내기 만루포' LG 구본혁, 부모님 생각에 흘린 눈물, 또 우승 감독의 극찬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315
추천 0
2024-04-07
교체 투입되고도 '설렁설렁'...'당장 우리 팀에서 나가!'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441
추천 0
2024-04-06
왼발잡이 센터백이 우대받는 이유는?
루나 관리자
댓글 0
조회 117
추천 0
2024-04-05
기적의 극장골' 첼시, 맨유에 2-0→2-3→4-3 대역전 드라마...5위 토트넘 웃었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89
추천 0
2024-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