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번' 박찬호 'PADgers' 반반 유니폼 입고 MLB 개막전 시구
아미관리자
2024-03-21 06:20:45 756 2

#스포츠중계 #무료스포츠중계 #해외농구중계 #해외스포츠중계 #MLB #개막전 #다저스 #샌디에이고 #시구 #박찬호


한국의 야구 전설 박찬호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개막전에 시구자로 나섰습니다. 박찬호는 이번 기회를 통해 자신에게 깊은 의미가 있는 경기에 참여하게 되어 큰 감격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다저스파드리스, 두 팀 모두와 강한 인연이 있는 박찬호는 경기에 앞서 자신의 심경을 밝혔습니다. 그는 다저스를 '첫사랑'과 같은 팀으로, 현재 고문직을 맡고 있는 샌디에이고를 '아내'와 같다고 표현하여 어느 한쪽도 응원하기 힘든 마음을 고백했습니다.

이를 상징적으로 나타내기 위해 박찬호는 '반반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가슴에는 '파드리스'와 '다저스'를 절반씩 적용한 '파드저스(PADgers)'로 표시되어 있었고, 등에는 상징적인 등번호 '61번'을 달았습니다.

박찬호는 경기 시작 전 김하성과 함께 시구를 하였습니다. 그는 샌디에이고와 다저스의 유니폼을 절반씩 입은 모습으로, 시포자로 나선 샌디에이고 후배 김하성에게 힘차게 시구를 했습니다.

박찬호는 이번 경기를 통해 1994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한국인 선수로는 최초로 MLB에 데뷔한 이후 30년이라는 세월을 거쳐, 한국에서 열리는 최초의 MLB 정규리그 경기에 참여하게 되어 큰 자부심을 느꼈습니다. 그는 이번 시구를 통해 그의 야구 선수 생활의 시작과 현재까지의 여정을 되돌아보았으며, 경기 전 썼던 글러브를 다시 가져와서 의미 있는 시구에 함께하겠다고 예고한 약속을 지켰습니다.


해외스포츠중계쪽티비


0
ㄷㄷㄷㄷㄷㄷ
닉네임:
타일러히로
ㅅㅅㅅㅅㅅㅅㅅㅅ
닉네임:
끌리는배율
총 276건 1 페이지
'주루 센스 보소' 김하성, 2루 훔치고 바로 3루도 훔쳤다 '9G 연속 출루'... SD 3연패 탈출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7
추천 0
2024-04-22
'루키'같지 않은 ML 신인 이정후, 애리조나 에이스 상대로 11경기 연속 안타행진 도전!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80
추천 0
2024-04-21
"김민재 100억? NO NO"→토트넘, 3년 만에 '10배 주고' KIM 데려가나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252
추천 1
2024-04-20
LG 에이스는 왜 화가 났을까…LG-롯데 벤치클리어링, 다행히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72
추천 0
2024-04-19
‘외야석 매진됐는데…’ 최정 사구 맞고 갈비뼈 골절 '충격'...KIA는 연신 고개를 숙였다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144
추천 0
2024-04-18
'이영준 결승골' 한국, UAE에 1-0 승리 '쾌조의 스타트'...일본과 승점 동률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135
추천 0
2024-04-17
오심 없애려 도입했는데…오심 담합을 하네?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180
추천 0
2024-04-16
"111년 동안 단 3명뿐" 日 734억 좌완, 오타니-야마모토도 못한 ML 역사 썼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61
추천 0
2024-04-15
60분도 못 뛰고 ‘10-10’도 실패, 실점 관여에 팀은 참패···캡틴 SON의 ‘최악의 하루’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79
추천 0
2024-04-14
드로그바 딱 기다려!...'뉴캐슬전 통산 5골 4도움' 손흥민, 역사적 3번째 10-10 조준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630
추천 0
2024-04-13
'충격패' 리버풀, 안필드에서 아탈란타에 0-3 패배→유로파 우승에 빨간불!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17
추천 0
2024-04-12
"좋아! 우리도 쓰자" 14G 12장타→124년 만의 LAD 역사 작성…'효과만점' 오타니 훈련법, 모두가 따라한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53
추천 0
2024-04-11
애스턴 빌라를 강타한 손흥민의 ‘환상 논스톱 슈팅’, 토트넘 3월 이달의 골 선정···이번 시즌 4번째 수상!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16
추천 0
2024-04-10
감독 사임도 소용 없었다… 위기의 전북, 1승 언제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207
추천 0
2024-04-08
'끝내기 만루포' LG 구본혁, 부모님 생각에 흘린 눈물, 또 우승 감독의 극찬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315
추천 0
2024-04-07
교체 투입되고도 '설렁설렁'...'당장 우리 팀에서 나가!'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423
추천 0
2024-04-06
왼발잡이 센터백이 우대받는 이유는?
루나 관리자
댓글 0
조회 117
추천 0
2024-04-05
기적의 극장골' 첼시, 맨유에 2-0→2-3→4-3 대역전 드라마...5위 토트넘 웃었다
아미관리자
댓글 0
조회 189
추천 0
2024-04-05
통계매체도 인정한 ‘캡틴 SON’의 대단함···통계매체 선정 ‘EPL 3월의 베스트 11’ 선정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342
추천 0
2024-04-04
황희찬 공백은 여전...울버햄튼, '19위' 번리와 1-1 무→10위 유지
아미관리자
댓글 1
조회 270
추천 0
2024-04-03